더 이상 못 참겠다

어느 여자의 남편이 지방으로 출장을 갔었다가

3 개월 만에 집에 왔었답니다.

"여보" 정말 오랜만이야. 너무, 너무 보고 싶었어 .

사랑해 ! " "자기 빨리 화끈하게 해줘요.

얼마나 하고 싶었는지 몰라요.

부부는 정신없이 관계를 가지면서

괴성에 가까운 신음소리를 냈었답니다.

그런데,

갑자기 옆방에 세 들어 사는 사나이가

문을 쾅, 쾅 두드리면서,

하는 말인즉,......

"야 ! 너희만 사느냐. ?

매일 밤 소리 지르는 건 너희들 밖에 없어 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