연탄 두장값

삼식이가 친구대신 운전을 하게 되었다. 

그런데... 그날따라, 비 오고 손님이 너무 없는 것이다. 

그때, 누군가 손을 들어 택시를 불렀다.

삼식이는 얼른 달려가 차를 세웠다. 

그러자 손님 두 명이 뒷좌석에 탔는데,

한국 사람이 아니고 피부가 새까만 외국인이었다. 

삼식이가 말을 걸었다. 유식하게 영어로...


"하이 ! (헌데, 아무 대답이 없었다. 조금 민망한 삼식이...)"

손님! 어디로 모실까요?”


이번에도 아무 말 안하고 목적지 약도만 내밀었다.

삼식이는 무안하고 무시당하는 것 같아 기분이 팍 상했다. 

그때, 따르릉~~~  친구한테서 휴대폰이 왔다.


“야, 손님 좀 태웠냐?”


그러자 마음이 상해있던 삼식이가 생각 없이...

"야, 말도마라, 재수 없게 연탄두장 실었다!"


"그랬냐? 그럼 수고!"


전화를 끓었다. 

한참을 달려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하였다.

요금이 5000원 나왔다. 

그런데 외국인은 1000원만 주고 내리는 게 아닌가? 

화가 벌컥 난 삼식은...


“왜, 천원만 주십니까?"


“연탄 한 장에 450원이면.. 두장에 900원주면 되잖아?

씨~펄 놈아!"


속이 뜨끔한 삼식이가...

“그럼, 100원은 뭡니까?"


“그건 니 팁이야. 시XX아!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