머라 카더노...?

경상도 산골에 사는 할머니가

배가아파서 대학 병원에 실려갔는데...


의사선생님 : “ 십이지장 궤양 같습니다. ”

할머니 : “  뭐라꼬.?... 씨 비 우쨌다꼬...? ”


할머니는 그렇게 응급 치료를 받고 집에 돌아왔는데...

할아버지 : “ 뱅원에 강께 머라 카더노...?.”


할머니는 들었던 이야기 반은 까무꼬 대충 하시는 말씀....

할머니 : “ 머라 카드라..? 뭐.. 씨비... 안 조타 카데예... ”

할아버지 : “ 내 그럴 줄 알았다.

문디 지랄하고 고로코롬 밝혀싸터만... "