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만원짜리 마누라

부부가 오래간만에 바닷가 콘도를 빌려 둘이 함께 여행을 떠났다

같이 안 가겠다고 하는 자식놈들이 서운했지만 둘이서

오붓한 시간을 가질 것 같아서 나름 기대가 되었다.

콘도에 도착하자마자 마누라는 짐을 풀고 화장을 고친다고 바빴다.

심심하던 남편은 잠깐 바랑이나 쐴 겸 바닷가로 나갔다.

어떤 아가씨가 혼자 걷고 있는 남편을 보고 한마디 했다.


" 아저씨~ 나랑 연애 한번 할래요?..십만원이면 되는데~ "


느닷없는 제의에 얼떨떨하면서도 갑자기 흥분된 남편이 지갑을 뒤지더니...

" 아가씨~ 미안한데 삼만원에 안될까~? "


" 이봐요 ~아저씨~!!! 내가 그렇게 싸구려로 보여요?

딴 데 가서 알아봐요~!!! 흥~ "


잠시 후... 부부는 저녁식사를 마치고 마누라와 함께 바닷가를 거닐었다.

저만치서 아까 그 아가씨가 걸어 오면서 마누라를

위 아래로 흝어보더니 말했다.






" 어디서 용케 삼만원짜리 구하셨네~!!! "

((이런 지 ㅁ 럴~ㅎㅎㅎ))